Divedice 로고

메뉴보기
메뉴보기

리뷰 및 후기

리스트 타입 썸네일 타입 갤러리 타입
게시판 View Type01

[부산 포춘팩토리]직관성 甲 게임 석기시대 리뷰

GLsky2017-03-22 19:09:47

추천0

조회수1110

 

 

 

 

안녕하세요 부산 관광의 명물 코스, 보드게임 카페 포춘팩토리 입니다

 

다다 직원분께서 다녀 가신지 어언 한달, 이미 머리속에 리뷰가 완성되어 있다는 핑계로 업로드를 차일 피일 미루고 있었는데요

 

문득 달력을 보니 더이상 미루다간 제휴 철회의 전화가 걸려 오지 않을까 두근 거리는 마음으로 지금 키보드 앞에 앉았습니다

 

엄격 진지 근엄이 모토인 저희의 첫번째 리뷰 게임은 바로 석기시대 입니다

 

 

 

(이걸 안다면 당신은.....)

 

 

 

석기시대는 2008년에 발매된 일꾼 놓기 게임의 수작입니다. 일꾼 놓기 게임으로서 유명한 아그리콜라와 비슷한 시스템을 가지고 

 

있다고 보시면 되는데요, 유저들은 매턴 본인이 보유한 일꾼들을 어디로 보내야 할까 고민해야하며 한정된 기회를 최대한 

 

효율적으로 활용하는것이 게임의 포인트입니다.

 

 

 

(인간이 살았던 시기를 100으로 본다면, 그 중 석기 시대는 아마 99 정도일 것입니다. 절대 나무위키에서 본건 아닙니다) 

 

 

 

안에 들어 있는 구성물들은 굉장히 깔끔합니다. 각각의 자원들은 색깔 및 모양을 통해 굳이 설명하지 않아도 '그 자원'임을 알수

 

있게 디자인 되어 있으며, 각 토큰 및 부속품들의 마감 또한 만족스러운 수준입니다. 특히 석기시대라는 분위기를 잘 나타내어 

 

주는 가죽 컵은 만지는 촉감이 말랑 말랑 중독적입니다. 구판에서는 그 냄새 또한 엄청난 중독성을 자랑했다고 하나, 아쉽게도 

 

신판에선 냄새가 나지는 않습니다. 비록 몇가지 사소한 단점들(선마커의 부실한 조립상태 라던지...)이 있지만, 제가 보드게임의 

 

중요한 덕목중 하나라 생각하는 촉감 및 조작감, 그리고 제목에서도 언급한 장점인 구성품들의 직관성에는 높은 점수를 주고 싶습니다.

 

 

(자원. 직관적인 모양이 훌륭)

 

 

 

(식량과 도구 타일. 적절한 두께와 내구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우리의 일꾼들. 5인용이 아니라 아쉽게도 전대를 만들수는 없었습니다)

 

 

(주사위와 컵. 그러나 실제로 플레이 해보면, 컵없이 그냥 던지는게 더 편하다는것을 깨닫게 됩니다;;)

 

 

(전체 전경은 이런 느낌)

 

 

 

게임 플레이는 크게 3단계로 이루어 집니다. 

 

1. 가지고 있는 일꾼을 배치하는 단계,

 

2. 배치한 일꾼을 회수하며 자원등을 얻어오는 일하기 단계, 

 

3. 마지막으로 갖고 있는 식구들을 먹여 살려야 하는 식량 공급 단계 입니다. 

 

앞서 이 게임의 장점이 직관성이라고 했는데, 실제 플레이가 딱 그러합니다. 만약 식량이 얻고 싶다면 식량 채집을 보내고,

 

나무를 채취하고 싶다면 숲으로 보내세요. 건물을 짓고 싶으면 건물 타일 위로 가면 됩니다. 굳이 자세한 설명이 필요한 부분은

 

특수 카드 정도겠네요.

 

 

(동그라미 부분이 일꾼을 보낼 수 있는 장소 입니다. 인원이 꽉차면, 더이상 보내지는 못합니다)

 

 

(이 게임의 직관성을 가장 극명하게 보여주는 장소. 식구를 늘려줍니다. 더이상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그러나 아무런 전략이 없는 게임은 아닙니다. 일꾼의 숫자는 한정되어 있기 때문에, 지금 상황에서 내게 가장 필요한 행동이 

 

무엇인지, 반대로 내가 어떻게 했을때 다른 플레이어를 빡치게 할 수 있는지 등을 잘 생각해서 턴을 진행해야 합니다. 특히

 

아무리 합리적인 선택을 했다 하더라도 다이스-갓의 축복을 받지 못한다면 그깟 전략따위...가 되어 버릴 수도 있습니다. 

 

자신이 평소에 어떻게 살아 왔나를 잠시 돌이켜 보며, 경건한 마음으로 주사위를 던져야 할 것입니다.

 

 

 

이 게임에서 은근히 플레이어를 괴롭히는 부분은, 매 라운드가 끝날때마다 느껴지는 식량의 압박입니다. 무턱대고 식량을 구하는 

 

선택은 미래를 포기하고 오늘만 사는 행동이 되기 좋지만, 오늘을 버텨내지 못하면 내일은 아예 오지 않습니다. 하는 일도 별로 

 

없는거 같은 놈들이 먹는건 꼬박 꼬박 잘 먹습니다. 먹고 사는 일이 이렇게나 힘이 든다는 사실을 우리는 게임을 할때도 느껴야 합니다.

 

 

(아버지의 고독.... 표정에서 말로는 표현할 수 없는 감정이 느껴집니다)

 

 

게임은 모든 부분에서 적절한 느낌입니다. 지나치게 어려운 부분도 없으며, 지나치게 쉽지도, 진다고 해서 지나치게 화가 나지도 

 

않습니다. 아무래도 상호 견제나 전투등을 생략했기 때문인듯 한데(견제가 아예 없지는 않지만), 그렇기 때문에 전투적인 플레이를 

 

좋아하는 플레이어들에게는 살짝 아쉬운 부분도 있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제 막 볼륨이 어느정도 있는 보드게임의 세계로 입문하는

 

분들에게는 더없이 적절한 추천 게임이 될 수 있을 것 같네요. 

 

 

 

(이걸 안다면 당신은.....2)

 

 

 

아직 어려운 게임을 많이 접해보지 않은 분, 또는 친구를 데리고 보드게임 카페에서 젠가와 할리갈리만 하기에 지쳤다 하시는 분들은 

 

이번 기회에 새로운 도전을 해보는것도 좋아 보입니다. 이기면 치밀한 전략덕분이고 지면 운빨 X망 주사위 때문입니다. 물론, 

 

제 이야기는 아닙니다.

.

.

.

.

.

이상, 오늘의 게임 리뷰, 석기 시대 였습니다.

 

 

 

 

 

* 이곳에 올라가는 모든 리뷰된 게임들은, 포춘팩토리에 직접 오시면 더욱 자세하고 친절한 설명과 함께 즐기실 수 있습니다.


혹여 문의 사항이나 이딴 리뷰 게제는 그만둬 줬으면 좋겠다 하시는 분들은 010 - 5167 - 1629로 연락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꾸벅.

 

 

 

 

첨부파일 :
덧글 쓰기

덧글 (16)

  • 빈센트GB2017-03-23 13:58:43
    [아버지의 고독.... 표정에서 말로는 표현할 수 없는 감정이 느껴집니다]에서 현웃 터졌습니다. 글 재미있게 잘 쓰시네요(필력이 상당하심!). 이런 재미있는 글이 많이 올라왔으면 좋겠네요.
  • 답글GLsky2017-03-25 03:41:28
    게임 리뷰는 처음인데 좋게 봐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가끔 다다의 노예가 되어 글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ㅎㅎ
  • 성디몬2017-03-23 14:02:49
    지나치게 어려운 부분도 없으며, 지나치게 쉽지도, 진다고 해서 지나치게 화가 나지도
    않습니다. 라는 부분 매우 공감합니다ㅋㅋㅋ
    석기시대는... 밥이 없으면 금을 씹어먹기도 하죠....^^
    가끔 나무도 씹어먹구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답글GLsky2017-03-25 03:54:27
    그 적절함이 이 게임의 최고 매력인듯 합니다ㅎㅎ 그리고 사람이 배가 고프면 불가능이 없다는걸 배웠습니다...
  • Gabri2017-03-23 15:37:47
    ㅋㅋ재밌는 리뷰 감사합니다.
  • 답글GLsky2017-03-25 03:55:02
    감사합니다~!!
  • 기리미리노2017-03-23 16:25:25
    재밌겠네요~ 저도 한 번 석기시대 해봐야겠습니다.
  • 답글GLsky2017-03-25 03:55:40
    해보시면 후회는 하지 않으실 겁니다 :)
  • 캡틴Q섭2017-03-24 08:30:15
    와. 글 재밌게 읽었습니다. 5인용이 아니라 전대를 못 만들다니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답글GLsky2017-03-25 03:56:36
    왜..... 왜 핑크가 없는거죠....???!!
  • 파다닭2017-03-24 08:35:11
    필력이~ ㅎㄷㄷㄷ 석기시대가 급 땡길 정도로 글을 너무 재미있게 잘 쓰셨네요~!
  • 답글GLsky2017-03-25 03:59:45
    미천한 필력임을 알기에 부끄러워 몸둘바를 모르겠네요... 후한 평가 정말 감사드립니다~
  • minerva2017-03-24 09:26:35
    필력이 대단하시네요 ㅋㅋ 글 잘 읽었습니다. 석기시대 정말 전천후로 좋은 게임이죠 ㅋㅋ 여러가지 재미있는 게임들이 나왔지만 종종 땡기는 게임이이에요
  • 답글GLsky2017-03-25 04:00:57
    전 이번 리뷰를 쓰면서 처음 플레이 했는데 정말 좋았습니다. 누구와 해도 부담없는 느낌이 맘에 들더군요 ㅎㅎ
  • 꿀꿀림2017-03-24 13:34:21
    재밌어요~! 더욱 자주 봤으면 하는 리뷰입니다. ㅎㅎ!
  • 답글GLsky2017-03-25 04:01:58
    감사합니다~ 자주는 아니지만 가끔 꾸준히 리뷰 올리겠습니다
게시판 List Type01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수
공지

다이브다이스 X 보드게임 카페 콜라보레이션 #2(0)

Divedice
2017-02-08 17:01:06

Divedice 2017.02.08 1 3938
7015

  부산대 보드게임 다락 모임 소소한 주말 후.. (0)

스머프2
2017-06-20 06:53:30

스머프2 2017.06.20 0 106
7014

  17년 5월 게임 후기 세 번째 (0)

부르심
2017-06-08 10:36:49

부르심 2017.06.08 0 287
7013

  부산대 보드게임 다락 모임 사진과 만족도 .. (0)

스머프2
2017-06-07 20:10:58

스머프2 2017.06.07 0 296
7012

  2017.1.5(목) 평일 모임(101번째) 후기 in .. (0)

동석군
2017-06-07 13:29:46

동석군 2017.06.07 0 237
7011

  보드게임 입문 열흘만에 카탄과 푸에르토리.. (0)

말가니스
2017-06-06 00:07:16

말가니스 2017.06.06 1 387
7010

  [170601] 제1회 까봉 평일모임 후기 (0)

카페드봉봉
2017-06-02 12:09:28

카페드봉봉 2017.06.02 0 354
7009

  17년 5월 인천 정모 모임 후기 - 장소 경인.. (0)

부르심
2017-06-01 09:06:27

부르심 2017.06.01 0 402
7008

  할리갈리의 아버지 하임 샤피르와 함께한 할.. (0)

Divedice
2017-05-29 18:01:37

Divedice 2017.05.29 0 597
7007

  부산대 보드게임 다락 모임 주말 후기 입니.. (0)

스머프2
2017-05-29 02:29:43

스머프2 2017.05.29 0 468
7006

  17년 5월 게임 후기 두 번째 (0)

부르심
2017-05-25 10:45:07

부르심 2017.05.25 0 454
7005

  17년 5월 게임 후기 첫 번째 (1)

부르심
2017-05-17 06:55:11

부르심 2017.05.17 1 645
7004

  하나미코지 읽으면서 바로 하기 (0)

푸으른하늘
2017-05-16 20:17:41

푸으른하늘 2017.05.16 0 437
7003

  아임 더 보스 읽으면서 바로 하기 (0)

푸으른하늘
2017-05-16 18:38:46

푸으른하늘 2017.05.16 0 573
7002

  2016.12.29(목) 평일 모임(100번째) 후기 in.. (0)

동석군
2017-05-15 21:51:06

동석군 2017.05.15 0 399
7001

  17년 4월 게임 후기 다섯 번째 (0)

부르심
2017-05-12 11:42:43

부르심 2017.05.12 0 422
7000

  2016.12.22(목) 평일 모임(99번째) 후기 in .. (0)

동석군
2017-05-10 13:43:12

동석군 2017.05.10 0 449
6999

  17년 4월 게임 후기 네번째 (0)

부르심
2017-05-09 13:48:51

부르심 2017.05.09 0 602
6998

  [부산대 보드게임 다락 모임] 지난 연휴 후.. (0)

스머프2
2017-05-08 20:22:00

스머프2 2017.05.08 0 416
6997

  [부산대 보드게임 다락 모임] 사진위주의 지.. (0)

스머프2
2017-05-02 18:42:57

스머프2 2017.05.02 0 657
6996

  17년 4월 게임 후기 세 번째 (0)

부르심
2017-05-01 20:26:33

부르심 2017.05.01 0 498